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8℃
  • 흐림강릉 11.3℃
  • 구름많음서울 12.0℃
  • 대전 8.1℃
  • 대구 10.6℃
  • 흐림울산 12.6℃
  • 광주 7.8℃
  • 흐림부산 12.6℃
  • 흐림고창 8.5℃
  • 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11.6℃
  • 흐림보은 7.1℃
  • 흐림금산 6.8℃
  • 흐림강진군 8.9℃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양주시의회,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 적극 환영

URL복사


양주시의회는 19일, 의원 일동 명의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식화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을 적극 환영했다.


시의회는 성명서에서 “이재명 도지사의 단호한 결단을 24만 양주시민과 함께 적극 환영한다”며 “이번 3차 이전을 통해 경기북부 지역은 한반도 교통물류 중심지이자 남북한 평화 정착을 위한 대륙 전진기지로 더욱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이재명 지사는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균형발전을 위해 7개 도 산하 공공기관을 북동부지역으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공공기관의 이전 추진은 이번이 세 번째로, 경기도는 2019년 12월과 지난해까지 이미 두 차례에 걸쳐 공공기관 이전을 마무리 지은 바 있다.


이번 3차 이전계획의 특징은 균형발전의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기 위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주택도시공사(GH) 등 중량급 기관을 이전 대상에 포함했다는 점이다.


3차 이전 대상에 포함된 기관 7곳은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도여성가족재단이다.    


이들 기관의 근무인력은 1,100여 명으로 1·2차 이전 기관의 근무자 수보다 많다.


그동안 양주시의회는 경기도의 균형발전 촉구를 위해 지난해 7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양주시 유치 결의문’과 올해 1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건의문’을 두 차례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