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1 (수)

  • 맑음동두천 23.5℃
  • 맑음강릉 22.5℃
  • 맑음서울 25.3℃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20.4℃
  • 구름조금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24.7℃
  • 구름많음제주 23.3℃
  • 맑음강화 22.8℃
  • 맑음보은 21.7℃
  • 맑음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강수현 양주시장, 원희룡 국토부 장관 만나 GTX·교외선 등 교통 현안 적극 건의

 

[ 경기주간신문 = 정성경 기자 ] 강수현 양주시장은 지난 30일 동두천시 평생학습관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장관 초청 ‘윤석열정부 경기북부 국토정책을 말하다’ 간담회에 참석해 지역 주요 교통 현안을 설명하고 중앙부처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건의했다. 


이날 행사에는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과 강수현 양주시장을 비롯해 경기 북부지역 시장·군수 등이 참석했으며 원 장관의 기조강연에 이어 자치단체장과의 현안 대담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강수현 시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인 ‘GTX-C 노선 동두천 연장’과 관련 덕정차량기지 위치 이전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설명하고 덕정역세권 도시개발을 통한 택지조성, 주택공급 등의 순차적 시행을 건의했다.


또한 강 시장은 교외선 양주 서부 연결선 추진사업이 대통령 공약 중 하나인 ‘GTX-F 노선 구축사업’과 맞닿아 있는 점을 강조하며 장흥 삼하지구, 백석지구 도시개발과 연계해 진행된다면 지역 균형발전 파급효과를 배가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강 시장은 옥정·회천신도시 광역교통대책이자 만성적인 교통체증으로 시급히 해결해야 할 숙원사업인 국도 3호선 확·포장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요청했다.


강수현 시장은 “양주시가 2035년 인구 50만 시대로 열고 경기북부의 성장 축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그 무엇보다도 교통 인프라 구축이 우선”이라며 “정부와 지속적으로 교류·협력하며 시민이 원하고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교통환경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